브라운에 그레이 더한 모던 34평 인테리어

브라운에 그레이 더한 모던 34평 인테리어

아늑한 공간을 만드는 조명과 컬러 디테일

경남인테리어

전시일 2022.03.11
스크랩 1
조회 262
상담 0
댓글 0
주거형태
아파트
시공공간
거실, 
주방, 
욕실, 
침실, 
작은방, 
현관
평형대
30평형대
가족형태
4인 이상
스타일
모던
시공범위
전체 리모델링
시공기간
3주
색상
예산
3,000만원 ~ 4,000만원
시공지역
강원 원주시 서원대로 427 (단구동, 한신휴플러스2차아파트)


부부는 언제든 자녀와 함께 공부할 수 있는 여유로운 공간에, 감각적 컬러를 조합한 모던 하우스를 꿈꿔왔습니다. 확장을 통해 공간 여유를 확보하며, 브라운과 그레이 컬러를 믹스해 감각을 더한 인테리어를 들여다봅니다.


pin image

pin image

pin image

pin image

거실

pin image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 수 있는 주택은 아니지만 탁 트인 개방감을 아이들에게 선물하고 싶었던 부부는 거실 발코니 공간을 확장하고, 에너지 효율을 고려하여 고기능성 창호인 수퍼세이브 5로 단단하게 보강했습니다.


pin image


거실 TV가 위치할 벽면에는 등박스를 조성하여 간접 조명을 넣고, 스포트라이트를 균일한 간격으로 시공하여 고급스러운 아트월을 완성하였습니다.


주방

pin image

pin image


새로 이사한 집에서 살뜰하게 살림을 꾸릴 아내를 위해 조성된 주방은 내추럴 우드 패턴의 바닥재와의 컬러 매치가 조화롭도록 베이지와 화이트 컬러의 주방 가구를 선택했습니다. 여기에 다이아몬드 디자인의 조명과 전구 라인 조명을 더해 주방에 필요한 빛을 충분히 확보했고 벽면에는 키큰장을 설치하여 수납공간을 확보했습니다.


욕실

pin image


화이트 컬러와 블랙을 주조색으로 사용해 미니멀 욕실을 완성했습니다. 욕실은 무엇보다 깔끔함이 우선시 되었으면 하는 가족의 바람을 담아 블랙 컬러의 수납장과 화이트 컬러 타일로 마감되었고, 샤워 부스는 반투명 처리한 유리 파티션으로 구성했습니다. 공간과 어울리는 블랙 프레임 거울이 인테리어 포인트로 활용됩니다. 


현관


넓은 신발장만 덩그러니 놓여있던 현관은 아이들이 앉아서 스스로 신발을 신고 정리할 수 있도록 벤치를 조성하고 상하부에 수납장을 설치해 수납력을 높였습니다.



현관은 슬림 3연동 중문으로 모던함을 살렸습니다. 고급스러운 컬러를 지닌 슬림한 프레임과 브론즈 망입 유리를 넣은 중문을 선택한 것이 아늑함과 모던함을 연출하는데 한몫 톡톡히 합니다. 아이들이 급히 밀어도 천천히 닫기는 부드러운 개폐감은 안전함을 더해 안심할 수 있습니다. 


자녀방

pin image

pin image


자녀방은 발코니 확장을 진행했습니다. 확장 전, 화단이 있었던 부분은 모두 철거한 뒤 창호 사이에 존재하는 데드스페이스에 집성목으로 패널을 제작하여 틈새 공간까지 수납을 할 수 있도록 실용성을 더했습니다. 또한, 기존 창호는 수퍼세이브5 이중창으로 바꾸어 확장 후에도 추위 염려 없이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신경 썼습니다.


드레스룸

pin image


부부 침실에서 욕실로 향하는 통로는 미니 드레스룸 겸 파우더룸으로 조성되었습니다. 침실 내 파우더 공간을 따로 두지 않고 드레스룸 한 켠에 수납장을 짜 넣어 공간 활용을 높였으며, 전면 미러 수납장으로 거울과 수납장.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었습니다.


pin image


가족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공간을 확장하며, 모던한 그레이에 브라운 톤을 더해 감각적인 집을 연출했습니다. 아트월에 조명까지 세심하게 신경 쓴 공간에서, 가족이 함께하는 시간이 더욱 많아지길 바랍니다. 


※ 상기 시공 이미지와 제품 및 디자인, 색상 등은 화면 해상도 등에 따라 실제와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 상기 비용은 적용되는 자재, 현장 확인 후 상담 결과, 시공 환경 및 기타 요인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 단종 및 디자인 변경 등으로 동일한 제품 구매가 어려울 수 있습니다. 

※ 해당 컨텐츠는 (주)엘엑스하우시스에 귀속되며, 무단으로 이용할 경우 법적 책임의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댓글 0